home HOME > 소식 >보도자료
  • 크게
  • 프린트하기
  • 작게

보도자료

LX, 우편배달에 공간정보기술 도입 2018-12-24

사진1.jpg

사진2.jpg

사진3.jpg

LX, 우편배달에 공간정보기술 도입

 

 - 24일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우정사업본부와 업무협약 체결

 - 우편분야 드론 활용 확대와 우체국네트워크 공유로 국민편익 향상기대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가 우편분야 드론 활용 확대와 지적측량 접수창구 다원화를 위해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와 손잡는다.

LX와 우정사업본부는 24일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최창학 LX사장,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 등 20명의 관련자가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민편익 증진을 위한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드론 등 신기술의 상호 공유와 활용, 우체국네트워크를 활용한 지적측량 접수대행, 기관보유 빅데이터 정보제공 등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LX는 드론운용 기술을 우정사업본부와 공유하고 공간정보를 활용한 최적화 배달경로 전용지도를 제작하는 등 우정사업본부의 물류기술 고도화를 지원하게 된다. 

우정사업본부는 전국 약 3500여 곳의 우체국네트워크를 활용한 지적측량 접수 대행 등을 검토해 국민들이 우체국 창구에서 편리하게 지적측량 신청 등을 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최창학 사장은 “LX는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 공간정보기술을 접목해 스마트사회를 선도하는 국토정보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붙임: 관련 사진 2부.

 

사진설명

사진1.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는 최창학LX사장(우)과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좌)

사진2.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최창학LX사장(우)과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좌)

사진3. 관계자들 기념촬영   끝.

등록된 댓글0 개
대표홈페이지 보도자료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LX, 인권존중 조직문화 구축에 앞장선다
다음글 LX, 국토정보지능화 위해 KAIA와 손 잡는다
목록

빠른 이동 메뉴

QUICK MENU정보공개내부감사고객의소리사규정보칭찬합니다수의계약정보지적측량수수료윤리경영활동신고센터부패공직자현황경영공시이사회퇴직인위임장